본문 바로가기
수련일기 Diario del ejercicio

[수련일기]태극권 수련

by 남쪽숲 2020. 6. 17.
죽은줄 알았던 나무에서 싹이 난다. 생명의 힘이다.


최근 피로가 쌓이고 있다.
나 말고도 대부분의 선생들이 그렇겠지.
집중력이 떨어지고, 인내심이 빨리 닳을 것이다.

아침 태극권 수련이 피로를 풀어주고 있어서
그나마 컨디션 유지를 하고 있다.

이번주는 더위에 근육이 쳐지고 무력감이 느껴져서
권가를 좀 빠르고 격렬하게 수련하고 있다.
힘이 닿는 가상의 위치를 두고 힘이 터져 나가도록 하는 것을 연습한다.

칠 대상을 두고 연습해 볼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내일은 검도에서 쓰는 목인을 치는 연습을 좀 해볼까 한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