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478

[지리산일기]삶의 태도 보호되어 있는 글 입니다. 2021. 5. 15.
[맛집수행] 울산 북구 단골밥상 울산에서 먹은 밥들 중 한식으로는 손에 꼽는 곳이다. 물론 최고급 한정식집으로서의 한식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밥집으로서 이정도 맛을 내고 유지하는 곳을 이제는 찾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메뉴는 두 가지 밖에 없다. 두루치기와 된장찌개. 예전에는 들어온 사람 수만 알려주면 그날의 밥상이 나왔다. 사장님 내외가 하셨는데, 지금은 종업원들과 아들(?)이 같이 한다.굉장히 부드럽고 가벼운 느낌의 두루치기다. 불린 당면, 파와 버섯을 얹은 것 때문일까?밥상에 올라온 반찬들을 포장해서 판다. 먹어보면 사가고 싶을 정도의 맛을 유지하고 있다. 나도 4통 샀다. 1통에 3,000원이고 4통에 만원이다. [울산 단골밥상] 추천: ★★★★★ 영업시간 월~토 10:30~15:00 울산 북구 무룡로 39 (연암동) http:.. 2021. 5. 11.
[맛집수행]울산 중구 찻집 '차담' 울산에 가면 찻집을 한 번씩 들른다. 동생이 잘 가는 찻집이 있다고 해서 함께 갔다. 나도 이런 공간을 갖고 싶다. 한쪽 벽은 책으로 맞은 편 벽은 차로 둘러싸여 그렇게 지내고 싶다. 여기서 직접 담거나 내린 차들을 이렇게 파는 것 같다. 인삼정과도 포장해서 판매한다. 차가 나오는데 동생이 단골이라서인지 사장님이 인삼정과를 하나씩 주신다. 먹어보니 쌉싸름하니 맛있다. 아직 여름이 아닌데 팥빙수를 주문하는 그대는... 구운 떡도 주셔서 차와 잘 먹었다. 밥을 먹은 게 아닌데 배가 부르다. [울산 중구 찻집 차담] 추천: ★★★★☆ 영업시간 11:00~23:00 주차장 없음.(중구 문화의 거리 공영주차장이 크게 있음) 울산 중구 문화의거리 24 (옥교동) http://kko.to/lvYdQWRDH 차담 울산.. 2021. 5. 10.
[지리산일기]고3 수업 중 큰 일 3학년 언어(국어)영역 수업 중 큰 일은 다른 것이 아니다. 학생들 스스로 생각하는 것을 멈추는 것이다. 지문을 분석하고 문제의 답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왜 그것이 답인지 설명해보라는 말을 했는데 학생들이 '모르겠다'라는 말로 생각을 멈추려한 적이 있었다. 당시 나는 식은땀이 났다. 이렇게 답을 찾는 과정을 멈추는 경험이 계속되면 공부가 멈춰버리기 때문이다. 공부에서 찾으려는 노력을 빼면 그것은 헛일이 된다. 지금 답을 몰라도 괜찮고 설명이 틀려도 괜찮다. 계속 끈질기게 찾아가는 습관을 가지도록 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볼 때 더욱 필요하다. 2021. 5. 6.
[지리산일기]동정연극과 허언 허언증은 자신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타인에게 거짓을 보이는 것이다. 그래서 관계상황이 끝나면 스스로에 대한 부끄러움을 느끼고, 그것을 되돌리려는 노력을 하거나 다시 그것을 반복하는 행동(!)을 하지 않으려 한다. 혹은 그것을 스스로 인정하기 위한 행동을 한다. 허언증을 하는 사람은 보통 친구들 사이에서 몇 번의 부정적 반응을 얻으면 허언증을 멈춘다. 그렇지 않으면 자신의 자존심, 자존감이 계속 다치게 되기 때문이다. 동정연극을 하는 인간은 타인에게 불쌍함을 받기 위해 자존심과 자존감을 버린다. 그래서 자신이 동정심을 얻기 위해 타인을 이용하는 것을 거리끼지 않는다. 동정심을 얻기 위해서는 자신은 약한 존재, 피해자가 되어야 하므로 상황적으로 타인을 가해자로 만든다. 의도적이든 의도적인 것이 아니든 그것.. 2021. 5. 1.
[지리산일기]이성교제라는게... 보호되어 있는 글 입니다. 2021. 4. 30.
[지리산일기]학생. 병원에 가다. 보호되어 있는 글 입니다. 2021. 4. 25.
[생각] 계륵이다. 코인은 계륵이다. 각국이 사용하지도 못하고 버리지도 못하는(?) 존재다. 하지만 아마 세탁할 것들이 끝나면(?) 버려질 것으로 판단한다. 계륵이란 그런 것이니까. 2021. 4. 21.
[지리산일기]학생.벌에 쏘이다. 고3 남학생이 벌에 쏘였다. 처음에는 쏘인 곳이 굉장히 아프다고 하길래 평소처럼 침이 뽑혔는지 확인을 하고 소독을 하고 1분정도 있었는데 근육에 힘이 빠져 늘어지는 모습이 보여서 바로 119로 신고했다. 다행히 10여분만에 엠뷸런스가 도착해서 진주복음병원으로 갔는데 체온이 너무 높다며 거절당했다고 한다. 그래서 진주고려병원으로 갔다. 응급실에서 처치를 받으니 금방 편안해진다. 학생 어머니가 함안에서 먼길을 오셨다. 응급실에 있는 자식을 보고 안심을 했나보다. 잠시 두 사람이 있게 해줬다. 오늘은 집으로 학생을 데리고 갈지 아니면 기숙사로 보낼지 말할 수 있게. 결국 기숙사로 가기로 했나보다. 일요일밤이라 약국들이 문을 닫았다. 고려병원은 고속버스터미널 옆인데 문을 연 약국은 시외버스터미널 옆에 있단다. .. 2021. 4.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