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섭생 Comida y Bebida83

[맛집수행]경남 산청 산청요 산청으로 가는 마을 깊숙히 들어가면 산청요가 있다. 마을 길 끝에 갑자기 카페 겸 도자기공방이 나타난다. 소나무 사이 개집 구멍에 코만 내고 본다. 사진으로도 모든 것이 설명 가능하니 다른 설명은 필요없겠다. 산청요라떼릉 몇 번 마셨는데 추천할만하다. 도자기체험도 미리 신청해서 해볼만 하다. 가격은 후덜덜하다고 생각되지만 시간을 들여서 내 그릇을 만드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체험비가 45,000원정도였던 걸로 기억한다.) [산청요] 경남 산청군 단성면 강누방목로499번길 106-5 (단성면 방목리) 월요일 휴무 화~일요일 11:00~21:00 주차공간 넉넉함. (주말 등에는 주차장 가득 참) ★★★★☆ http://kko.to/jphY5fL6u 산청요 경남 산청군 단성면 강누방목로499번길 106-5.. 2022. 8. 15.
[맛집수행]경주원조콩국 더운 여름 경주에서 콩국수를 먹으려고 식당을 찾다보니 여길 알게 됐다. 대릉원, 첨성대 주변에서 산책을 하다가 들어가면 되겠다. 앞에 기다리는 사람이 많았다. 오후 2시가 넘었는데 기다리는 사람이 줄을 섰다. 번호표를 받으니 74번이다. 우리 앞에 73팀이 기다렸다가 밥을 먹었다는 이야기겠지. 가게 인테리어는 반은 좌식, 반은 입식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 원래는 전부 좌식 기준이었다가 최근 입식으로 탁자와 의자를 넣은 것일테지. 주방에는 5명, 홀에는 4명이 번갈아가며 음식을 하고 나른다. 사장님은 계산대를 지키고 있는 기본적인 형태다. 콩국수는 콩을 아주 부드럽게 갈았다. 그렇게 특별한 맛도 없었지만 어디 빠지는 맛도 아니었다. 평범한 듯 오래갈 수 있는 담백한 맛이다. 내가 좋아하는 맛이라 할 수 있.. 2022. 8. 10.
[맛집수행]경주 해장국거리 경주해장국 경주 해장국거리다. 10대부터 경주에 올 때 생각나면 들른 곳이다. 사실 옛날 모습은 이제 거의 남아있지 않다. 리모델링을 했는지 가게 안이 깔끔했다. 깔끔함을 얻고 추억을 잃었다. 옆의 팔우정이나 로타리는 리모델링을 하지 않아 옛모습 그대로로 보였지만 이날은 문을 닫았다. 메뉴는 2가지가 전부다. 해장국과 선지국인데 가격은 둘 다 8,000원이다. 많이 올랐다. 예전에는 막걸리나 소주를 간단히 먹을 수 있었던 것 같은데..기억 오류인가.. 해장국은 이게 전부다. 반찬도 아래 사진처럼 3가지가 전부다. 안에 든 묵은 토렴을 덜 했는지 찬기운이 덜 가셨다. 이 거리가 힘을 잃어가는 것 같다. 시설은 좋아진 것 같은데... 원래 음식은 가벼웠지만 음식에서 느꼈던 뜨거움이 덜 느껴지는 건 좀 아쉽다. [경주해.. 2022. 8. 9.
[맛집수행]경주 흥부네 순두부 고추장불고기 뜨거운 여름날. 더운 날은 이열치열로 뜨거운 음식을 먹는다. 사실 나는 원래 속이 차가운 편인지라 거의 따뜻한 음식을 먹는 편이다. 한우물회, 장어집 등 다른 가게들은 기다리는 사람이 너무 많았다. 심지어 순두부짬뽕이 있는 중국집도 기다리는 사람이 많았다. 조금 외진 곳에 있지만 꽤 오래돼 보이는 가게를 보고 들어가보자는 생각이 들었다. 삐까번쩍한 다른 가게들 사이에서 지금까지 가게를 운영하고 있다고 하면 무언가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옛날식으로 바닥에 앉아서 먹는 곳이다. 이런 감성을 좋아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신을 벗고 들어와도 의자에 앉게 하는 것이 손님들이 편하게 먹을 수 있다는 생각이다. 메뉴판의 가격은 관광지다운 값이다. 최근 물가상승률을 보면 그리 높은 건 아니려나? 공.. 2022. 8. 9.
[맛집수행]충남 서산 돈가스 경양카츠 오픈한 지 얼마 안되는 곳 같다. 주문을 패드로 할 수 있다. 계산도 바로 그자리에서 가능한 게 편리해 보인다. 가게를 하다보면 기계가 점점 고장날텐데 그때는 사람이 대체하거나 카운터에서 또 따로 계산을 하게되는 단점이 있다. 일정 규모가 넘지 않는 가게에선 그냥 카운터만 두는 게 더 나을 것 같다. 최근 물가가 많이 오르고 있다. 가격은 약간 비싼 느낌이었지만 맛은 좋았다. 주문은 앉은 자리에서 하고 결재까지 끝내면 된다. 튀김옷은 다 먹을 때까지 바삭했고 기름냄새도 안났다. [맛집수행] 경양카츠 서산점 ★★★★☆ 충남 서산시 호수공원3로 60 (예천동) 11:00~21:00 (휴식시간15:00~17:00) 호수공원 공영주차장 있음 http://kko.to/I0xgnLIM8 경양카츠 충남 서산시 호수공.. 2022. 7. 13.
[맛집수행]산청 원지 국수나무 서울-대전-산청-진주 등을 위 아래로 연결하는 산청의 원지에는 먹을만한 식당이 몇 군데 있다. 그저 지나는 사람이 많은 곳에는 맛집들이 많지 않다지. 국수나무 체인점은 꽤 괜찮은 선택인 것 같다. 면, 밥, 돈까스 요리를 무난하게 먹을 수 있다. 원지시외버스정류장, 지리산도서관에서 걸어서 1분이다. 나오면 큰길 모퉁이에 바로 보인다. 들어가면 홀서빙이 바로 이 세 가지를 세팅해준다. 물수건은 따로 없는 것 같다. 생면과 치즈돈까스 세트다. 8,500원인데 먹고나니 배가 부르다. 제육덮밥은 다른 날 가서 먹었다. 남자들에게는 밥이 조금 모자란 듯 적당하다. 메뉴들은 다들 아는 맛이다. 아. 제육덮밥은 살짝 짜고 매웠는데 원래 식당 간이 조금 센 걸 고려하면 이정도는 무난하다하겠다. [국수나무 경남산청원지점.. 2022. 5. 6.
[맛집수행] 부산 영도 고기밥상 정식집 영도 사람이 밥 먹는 곳 김치찌개와 제육볶음이 주력상품인 것 같았다. 김치찌개는 아주 잘 끓였다. 김치찌개는 김치가 괜찮으면 맛있다. 다만 고기는 지방이 없는 부위만 넣어서 약간 팍팍했다. 그럼에도 맛있다는 말이 나올정도면... 제육볶음은 평이했다. 불향이 살짝 나게 볶아주셨는데 향이 괜찮았다. 아쉬운 건 양이 조금 적다는 것인데 최근 오르는 물가를 생각하면 이정도 양은 그럴만하다고 볼 수 있겠다. 1인당 열기를 1마리씩 구워주셨다. 경상도에서는 빨간고기라고 부르는데 다른데서는 뭐라하는지.. 달콤짭짤한 양념을 얹어서 내주셨는데 바싹 익힌 열기 맛이 괜찮았다. 밑반찬도 음식을 아는 사람이 보면 직접했다는 걸 알 수 있다. 주방을 맡은 분이 특유의 솜씨가 있다고 할 수 있겠다. [고기밥상] 부산 영도구 남항.. 2022. 5. 2.
[맛집수행]의령 다시식당 소바 의령에서 유명한 소바집들을 가보고 있다. 이번에 먹은 건 다시식당의 '온소바'다. 3대째 이어온 70년된 가게라는데... 가게는 다른 건물보다 1/5정도 지하였다. 왜 이런 건물이 생긴거지? 아니. 왜 이런 길이 생긴거지? 가게는 전체적으로 아늑한 느낌이다. 테이블 사이 거리가 조금 좁다고 느끼는 건 그냥 내 느낌인가.. 모든 테이블에 손님이 있으면 서빙이 어려워질 듯하다. 가격이 만만치 않다. 대자와 소자가 있어서 일단 소자를 시켰다. 뭐...유명한 사람들이 많이 다녀간 모양이다. 최불암님도 왔다가신건가... 쇠젓가락을 저렇게 놓으니 깔끔하다. 휴지통에 휴지가 없어서 옆 테이블 것을 꺼내썼다. 그리고 나온 온소바. 일단 소자라 그런지 양이 적다는 느낌이다. 먹고 나서도 국물이 많아서 국물로 배를 채운다.. 2022. 4. 30.
[맛집수행] 진주 맥도날드 칠암 맥모닝 머리카락 나온 해쉬브라운 교환기 한입 베어문 해쉬브라운에 같이 튀겨진 머리카락이 보였다. 같이 간 지인들이 클레임을 넣으라 말했다. 일단 카운터에 가서 머리카락이 나왔다고 말하고 바꿔달라고 했다. 카운터에서는 해쉬브라운을 확인하더니 바로 사과하고 교환해줬다. 머리카락 일부를 이미 먹은 것은 기분나빴지만 제품을 제공한 점원의 사과를 받았고 제품도 교환받았으니 꼭 다른 클레임을 더 넣을 필요가 없겠다 싶어서 돌아왔다. 혹여 병원에 가야할 일이 생겼다면 또 다른 문제가 됐겠지만... 당분간은 맥모닝을 먹기 꺼림찍할 거 같다. 트라우마가 꽤 남을 거 같다. 2022. 4.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