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다반사 La vida/일상 Ordinarios

[나들이] 용두산공원을 올라가다.

by 남쪽숲 2020. 1. 25.
728x90

어릴 때 용두산공원에 계단을 걸어서 올라간 기억이 있다.

단체로 갈 때도 그랬고, 가족과 갈 때도 그랬다. 지금은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좀 편하게(?) 올라간다.

물론 그때와 마찮가지로 목을 꺽어서 언제 닿을까 위를 쳐다봐야하는 건 똑같다.

사람은 왠지 높은 곳을 좋아한다. 그래서 탑을 쌓거나, 높은 건물을 지어서 그 위에 올라가고 싶어한다.

용두산공원이 그렇다. 용두산공원 위에 타워를 지어서 다들 그 위에 올라가고 싶어한다.

입장료도 받는다.

입구 오른쪽에 우체통같이 생긴 것은 사진찍는 기계다. 거기서 찍은 사진이 올라가는 동안 천장에 있는 스크린에 나오는 것 같다.

용두산공원 입구에서 애들 둘이 장난을 치고 있다.

평소 같이 "안녕"이라고 하며 지나가는데 저쪽에서 아이들 아빠가 부른다. 

말을 들어보니 중국사람이다. 아. 알아듣게 "니하오"라고 인사할 걸. 이라는 생각이 들었지만 그냥 지나갔다. 

나는 어느나라에서나 아이들과 인사하는 게 즐겁다.

 

에스컬레이터 중간에 있는 밥집

 

에스컬레이터 중간에 있는 절(?), 암자(?)

 

이제 용두산공원 진짜 입구에 다 왔다.

또 걸어올라가야 용두산공원 표지석을 볼 수 있다.

 

표지석으로 오르기 전 양편을 보면 옛날ㅏ에는 없던 건축물들이 보인다. 가건물처럼 생겼는데, 잡화점들이다. 식당도 보인다.
표지석을 잘 다듬어 놓았다. 

 

멀리 보이는 이순신 장군과 용 동상은 그대로이다.
용두산 타워로 올라가려면....안에 선물가게가 보인다. 별 특별한 게 보이지 않았다.
부산 타워 앞에 GS 편의점이 있다. 여름밤 저녁에 올라와서, 편의점 앞 탁자에서 앞에 펼쳐진 야경을 보며 친구와 캔맥주 한 잔을 해도 좋다. 
전에 못보던 한복 대여점. 시간당으로 빌려주는 것 같다. 여성용 한복은 예쁜데...남성용은 눈에 잘 안 띈다.

 

부산사람들에게는 어릴 적 추억이 있는 용두산공원.

민주공원에서 주변의 중앙동, 남포동, 자갈치, 대신동, 대청동, 영주동을 다니며 문화해설에 참여하던 때가 생각난다. 

그게 벌써 10여년전이라니...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