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약재창고 Medicina/한방약 Oriental

[한약재]006.복령

by 남쪽숲 2020. 1. 3.

 

1.복령의 모양과 식생은?

 복령은 소나무를 벌채한 뒤 3∼10년이 지난 뒤 뿌리에서 기생하여 성장하는 균핵으로 형체가 일정하지 않다. 표면은 암갈색이고, 내부는 회백색의 육질과립상으로 신선한 냄새가 감돈다. 껍질은 복령피라 하고, 균체가 소나무 뿌리를 내부에 싸고 자란 것은 복신(茯神), 내부의 색이 흰 것은 백복령, 붉은 것은 적복령이라 하여 모두 약으로 쓴다. 약성은 평범하며 맛이 달고 덤덤하다.

 

2.복령의 약효는?

 완만한 이뇨작용이 있어 소화기가 약하면서 전신에 부종이 있을 때에 효과가 뛰어나며, 신장염·방광염·요도염에도 효과가 있다. 또한 거담작용이 있어서 가래가 많이 분비되고 호흡이 곤란한 증상인 만성기관지염과 기관지확장증에도 거담, 진해하는 약물과 배합하여 치료하고 있다.

 이 밖에 건위작용이 있어서 위장 내에 수분이 과다하게 정체되어 복부가 팽만되고 구토를 일으키는 만성위장염에 쓰이며, 진정효과가 뛰어나서 신경의 흥분으로 인한 초조와 불안, 자주 놀라고 입이 마르며 식은 땀을 흘리는 증상에 안정제로 쓰인다. 몸이 차고 허약하여 유정(遺精)이 되는 사람에게는 복용시키지 않는 것이 좋고, 지유(地楡)·웅황(雄黃)·진범(蓁범)과 같이 배합하지 않는다. 대표적인 처방으로는 오령산(五笭散)이 있다.

 전에 복령을 한 조각 먹어본 적이 있는데, 놀랍게도 아무 맛도 안 났다. 맛이 달다고 표현된 여러 기록들을 본 적이 있는데, 그건 쓴 맛이 없어서 달다고 표현한 것이었나 싶다. 담담한 맛에서 붓기를 빼는 약들에서 느껴지는 것과 비슷한 성분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복령은 죽은 소나무 뿌리에서 나오는 버섯인 관계로 모양과 크기가 일정치 않아서 복령인지 모르고 지나치기 쉽다. 한 번 갈라보면 안이 백색으로 꽉 차 있어서 어떻게 보면 밤 육질 느낌이 날 정도로 신선한 느낌의 향이 난다. 

 

'약재창고 Medicina > 한방약 Orient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약재]006.복령  (0) 2020.01.03
[한약재]005.당귀  (8) 2019.12.30
[한약재]004.생강  (8) 2019.12.27
[한약재]003.쑥  (0) 2019.12.23
[한약재]002.계피  (0) 2019.12.20
[한약재]001.감초  (1) 2019.12.1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