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섭생 Comida y Bebida/요리 Comida

[맛집수행]서울 강남 누리초밥참치

by 남쪽숲 2019. 12. 23.

조만간 먼 아프리카로 떠나는 지인을 만났다. 

만나서 밥을 한 끼 사고 싶어서 무얼 먹고 싶으냐고 했더니 일식집이 나왔다. 

만난 곳이 9호선 신논현역이라 강남의 초밥집을 가보기로 했다. 그래서 처음으로 가 본 강남의 초밥집!

번화가의 건물 2층에 위치한 '누리초밥참치'다. 외관은 그리 화려하지 않았다.

식당 내부는 시끌시끌한 강남거리와는 달리 조용하고 정갈했다. 

혼자 오신 분들은 요리사 분과 마주앉아도 좋을 듯하다.

들어가니 홀을 맡은 분이 자리를 안내했다.

우리가 앉고 나니 테이블에 비치된 메뉴판을 알려주며 메뉴판을 보고나서 무얼 주문할지 알려달라고 한다.

 

식사시간보다 조금 이르게 들어가서 우리가 제일 먼저 손님이었다.

식당 안쪽 주방에서는 초밥의 밥을 작업하는 것 같았다.

요리사 분이 들어가서 더 잘 섞어야 된다고, 더 잘 식혀야 된다고 하는 소리가 들렸다.

아마 우리가 첫손님이라 밥이 아직 덜 식은 것 같았다.

 

테이블의 세팅과 칸막이.

앞 뒤로 테이블이 8개에 주방에 닿은 자리가 6개가 있었다. 

아마 가게 위치와 테이블과 메뉴구성으로 보아 이 가게에서 일하는 사람이 홀에 2사람, 주방에 2사람정도 되는 것 같다.

 

초밥을 맛있게 먹는 방법을 가르쳐주는 알림판

초밥을 어떻게 하면 맛있게 먹을 수 있는지 설명해 놓은 알림판이 앞 뒤로 있다.

아마 요리사가 앞에 있는 경우에는 처음 본 손님이면 친절하게 알려주실 것 같다.

 

우리는 특선초밥 2인분을 주문

메뉴판 구성을 보면 사람들이 모둠초밥이나 특선초밥을 많이 시킬 것 같다.

특선초밥 2인분을 주문했다. 

 

특선초밥!

홀을 담당하는 분이 초밥을 서빙하고 다시 와서 오늘 처음 가게에 왔는지 묻는다. 그렇다고 하니 초밥을 먹을 때 이렇게 먹으면 맛있다며 메뉴판 뒤쪽을 다시 보여준다. 여기도 초밥을 맛있게 먹는 법이 설명되어 있었다.

초생강을 간장에 적셔서 그걸 초밥에 발라 먹으면 되는 거였다.

젓가락으로 초밥을 잡을 때는 비스듬하게가 아니라 밥을 가마들듯이 아래에서 일자로 들면 부서지지 않는다고 한다.

초밥에 공기층이 들어가게 쥐었기 때문에 젓가락으로 비스듬하게 초밥 가운데를 잡으면 부서지기 쉽다고 한다.

 

과연 먹어보니 맛있다.

초밥이 입에 들어가자마자 밥알이 풀어 흩어진다.

흰살생선부터 차례로 먹었는데 각각이 가진 생선의 향과 맛이 좋았다.

흰살생선은 감칠맛이 깔끔하게 느껴지고, 연어는 부드럽고 기름지지만 느끼하지 않았다. 

참치는 힘줄이 하나도 없는 소고기를 먹는 느낌이었다. 살을 씹자마자 풀어지면서 참치 특유의 맛이 났다.

생새우장을 얹은 것은 비린내가 하나도 나지 않았다. 무언가 비법이 있을 것이다. 아직 뭔지 모르겠다.

장어는 소스 맛이 진하지 않았다. 이것에서 다른사람은 호불호가 있을 것 같다. 개인적으로 장어초밥 맛이 너무 진하지 않아서 앞선 다른 초밥의 맛을 지우지 않아서 좋았다. 

 

음...단점? 이정도 가격에 이런 초밥을 먹을 수 있는 가게에서 입가심 하는 물을 그냥 물로 줬다고 뭐라 할 건 아닌 것 같다. 엽차가 나와도 좋았겠지만, 그냥 물만 마셔도 괜찮다고 본다. 여기서는 밥만 먹으려고 다른 음료를 시키지 않았는데, 취향에 따라 청주나 소주 종류를 같이 먹어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주변이 번화가라 주차공간은 커녕 차를 가지고 오는 것은 불가능....주변 상권이 많이 번화해서 이곳 말고도 먹을만한 곳이 많을 것 같다. 그럼에도 이런 곳에서 살아남았다면 대단하다고 해야하려나...

 

[누리초밥참치]

추천: ★★★☆☆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1길 32

영업시간: 평일, 토요일 11:00~24:00 / 일요일 11:00~23:00 매월 마지막주 일요일 휴무

주차공간 없음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