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섭생 Comida y Bebida/요리 Comida

[요리수행] 돈가스

by 남쪽숲 2020. 6. 15.

돈까스는 돈가스어의 비표준어이다.
내 입은 돈까스를 돈까스라고 부를 뿐...
아님 포크 커틀릿이라고 해야 하나?

사진 순서대로다.
시장에서 산 돈가스는 고기는 얇고 빵가루를 너무 두껍게 입혔다. 돈가스를 먹었는데 빵맛이 났다.
하지만 본인이 만드는 것이 아니라면 이렇게 한 번씩 사서 튀겨먹는 것도 괜찮을듯.

소스는 우스터에 양파 당근을 좀 더 썰어넣어 끓였다.
양배추와 당근을 썰고 케찹을 뿌린 샐러드를 얹었다.
밥은 조금만 먹도록 하자.
전용튀김기가 있으면 참 좋은데...기름냄새도 거의 안나고..

다음에 한 번 더 먹어보자.
다음에는 굴소스나 데리야키 소스를 응용해서 소스를 만들어봐야겠다.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