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련일기 Diario del ejercicio

[수련일기] 미세먼지가 많다?

by 남쪽숲 2020. 1. 16.

 

맑은 하늘을 며칠째 못 봤다. 구름이 하늘을 가린 날씨가 매 아침을 연다.

미세먼지는 좋음인데, 초미세먼지는 한때나쁨인건 뭘까. 아침 내내 나쁜 것 같다. 오후에는 나으려나.

정보를 너무 세세하게 구분하는 것도 사람들의 인식을 흐릴 수 있는 방편이라고 본다.

 

마스크를 쓰고 다녀야 할만큼은 아닌 거 같아서 외부에 오래 있지만 않기로 했다.

무극장을 하고, 유연공을 했다.

허리를 세우고 몸통을 앞으로 숙이는데 허벅지 뒤쪽의 햄스트링이 당겨왔다.

어제까지만해도 아무 느낌이 없던 곳이었는데...당겨진 자리까지만 내려갔다가 다시 올라왔다.

다시 다리를 펴고 검을 잡을 때의 대도세 걸음으로 햄스트링 부분의 혈액순환을 시켰다.

요즘 거의 매일 느끼는 거지만, 겨울이라 몸이 열리는데 시간이 좀 더 걸린다. 

 

37식을 연습하고 나도 송과된 느낌이 없다. 고관절이 열리고 각 관절이 일체화되는 느낌이 없다.

일단 날씨가 이래서 그런 것 같으니 철수했다. 

단순히 관절이 열리는 것이 늦는거라면 실내에서 람작미와 단편을 반복 수련해봐야겠다.

 

댓글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