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다반사 La vida/생각 Pensamiento

[생각] 지금의 사회현상. 생각보다 빨리 왔을 뿐이다.

by 남쪽숲 2020. 1. 15.

 

독신의 삶이 경제적으로 유리해지는 사회. 그것이 생각보다 일찍 왔을 뿐이다.

거시적 경제의 크기는 커지는데, 개인에게 돌아가는 재화가 한계를 가질 때, 인간은 선택하게 된다.

처음에는 '맞벌이'를 선택하게 되고, 육아는 두 사람이 버는 것의 여유로 채우게 된다. 사실 그것은 채우는 것이 아니다.

인간이 무리짓고 결혼을 하는 것은 후손을 낳아서 기르는 과정을 '함께하는 행복'을 누리고 싶기 때문이다.

(물론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 사람도 있겠지만, 적어도 나는 그렇게 생각한다.) 그것이 '박탈'된다.

그 다음은....

'함께 살아갈 수 있을 것인가? 혼자 살아가야 하는가?'를 선택해야 한다.  

지금의 2030이 맞이한 현실이라고 생각한다. 

 

결혼을 하지 않는다고, 아이를 낳지 않는다고 사회가 아무리 무언의 압박을 보내도 이미 그들은 선택을 '당했다'.

사실, 나 외의 존재에 대한 책임을 질 수 없다는 것을 너무 빨리 알아버렸다. 

여기서 또 다른 선택이 생긴다. '책임질 것인가? 책임을 지지 않을 것인가? 책임을 떠넘길 것인가?' 

아마 무엇이 자신에게 유리할지 생각해서 선택하겠지. 안타깝지만 내가 보고 있는 현실이 그렇다.

 

이런 선택들로 인구구조의 변화, 사회구성원들이 누리는 문화의 변화, 부동산의 변화, 경제구조의 변화가 일어난다.

인간 관계의 변화는 구성원들의 속을 아주 쓰리게 할 것이다. 특히 큰 변화를 맞게 되는 것은 남성들이다.

무리에서 재화를 벌어들이는 주체로 받아들여지던 이전 역할에 대한 회의와 괴리감을 거쳐 자신의 역할을 바꿀 것이다.

사실 여성들의 변화는 남성의 변화보다 먼저 온다.

남성들이 변화하는데 큰 역할을 하는 것이 여성의 태도이기 때문에 스스로가 살피지 않으면 자신의 삶을 잃기 쉽다. 

과연 이 틈바구니에서 누가 자신이 가진 '진실'을 지킬 수 있을 것인가.

'진정 동등한 입장에서 서로 '계약'을 하게 될 사람들은, 자기 이익만을 보게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안타깝다. 

그만큼 보는 시야가 좁아질 수 있다는데 있어서...

댓글8

  • BlogIcon @산들바람 2020.01.16 07:02 신고

    풍요로움속
    어려운세상 씁슬합니다.
    답글

    • BlogIcon 남쪽숲 2020.01.16 11:05 신고

      어려운 세상입니다.
      그래서 과도한 경쟁보다는 연대와 협력이 필요한 사회이기도 합니다. 구성원들이 나와 남의 삶들에 좋은 선택들을 이어갈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BlogIcon 空空(공공) 2020.01.16 09:06 신고

    개인은 그런면이 좋을수 있지만 사회적,국가적으로 생각하면 심각한 문제가
    아닐수 없습니다.
    답글

    • BlogIcon 남쪽숲 2020.01.16 11:08 신고

      맞습니다. 공동체로서는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해결을 위해 많은 방편들이 나오고 있지만, 실효성을 갖기에는 아직 결과를 볼 시간도, 합의에 따른 생각의 깊이도 모자란 것이 사실입니다. 사람들의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한 사안이라고 봅니다.

  • BlogIcon 영원파란 2020.01.16 10:47 신고

    글 잘 읽고 갑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답글

  • BlogIcon 베짱이 2020.01.16 21:25 신고

    자기 인생 자기가 결정하는 거죠.
    답글

    • BlogIcon 남쪽숲 2020.01.17 17:33 신고

      그렇죠. 자기 인생은 자신이 결정하고 책임을 져야하죠. 시스템이 잘못되었을 때 사람들이 힘을 합쳐 시스템을 바꾸는 것도 그 권리와 책임 중 하나라면, 앞으로 어떻게 하는 게 나와 사회에 더 이익이 될지 생각해봐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