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다반사 La vida/책 Libro

[책]세계를 품은 스페인 요리의 역사 - '3장 까수엘라cazuela'를 끓여보자.

by 남쪽숲 2020. 1. 3.

냄비에 보글보글 끓이는 것

 까수엘라는 유약을 바르지 않고 구운 질그릇, '뚝배기'이다.

이 뚝배기에 요리를 했다고 해서 요리 이름이 'a la cazuela'가 된다.

우리식으로 표현하면 냄비에 졸이는 '전골'이 되겠다. 

앞에 '1장 오야(솥)'에서는 부글부글 끓이는, 깊은 솥의 요리, 육수가 가득한 솥에 푹 잠긴 재료들이 연상된다면,

이 장의 까수엘라는 얕은 냄비에 국물이 자작하게 졸아가는 전골을 연상하면 될 것 같다.

까수엘라를 끓일 때 사용되는 것은 소스salsa인데, 많은 경우 포도주가 들어갔을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

나라도 포도주를 많이 넣었을 것 같다.

 

내 생각에 오야보다는 까수엘라에 가까운 츄뻬chupe 라는 요리다. 

 남미에서 먹어본 까수엘라 요리(?)는 손에 꼽는데 위 사진의 츄뻬가 그 중 하나이다. 

그 외에 까수엘라 요리는 본 적이 없는 것 같다. 사진으로 남은 것도 더는 없다.

내가 본 남미의 요리들은 대부분 오야에 넣어서 푹 삶아 익히는 (cocer에서 온) cocinar를 기본으로 한다.

아마도 억세고 질긴 식재료들을 생각해서 그리 한 것 같다. 

그래도 츄뻬는 대부분 해산물을 재료로 흰생선살이나 게, 새우 등의 갑각류를 주요리재료로 사용해서

너무 삶으면 풀어져버리거나, 오히려 살이 졸아 먹을 것이 없이 되기 때문에 전골처럼 끓이지않았을까?

 

[읽은 책]

로마제국에서 신대륙 발견으로, 세계사를 품은 스페인요리의 역사. 와타나베 마리 지음. 권윤경 옮김. 따비. 2019.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