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다반사 La vida/생각 Pensamiento

[생각] 누군가를 함정에 빠트리려 하는 사람의 수법

by 태극권사 남쪽숲 2021. 2. 12.


누군가를 함정에 빠트리려 하는 사람들의 수법.
이런 사람들은 사람의 평판을 떨어트리기 위해서 온갖 행동을 가리지 않는다.
나같이 그 수법을 미리 아는 사람이 아니고서야 거의 그 함정에서 벗어나기가 힘들다.
함정이 함정인 이유는 올무로 그려묶어서 빠져나갈 수 없도록 하기 때문이다.

이런 사람들은 먼저 자신들이 피해자인 척 한다.
나는 당신에게 이렇게 잘 가르쳐줬는데 당신은 왜 일을 그렇게 못하느냐는 식으로 사람을 묶는다.
사실 한국사회에서는 겸손이 미덕이기 때문에
아무리 일 잘하는 사람도 자기가 일을 잘한다는 말을 자기 입 밖으로 잘 내지 않는다. 아니. 못 한다.

그래서 묶이는 것이다.
"당신이 내게 뭘 가르쳐줬는가(실제로 아무것도 가르쳐준 적이 없는데)"
"저는 제 일을 잘 했는데요"라는 말이 나오는 것 자체가
그들이 바란 레파토리로 가는 지름길이다.
그럼 그 말을 꼬투리 잡고 시비를 계속 걸어서 자신들이 바라는 결과를 만든다.
이미 증거(자신들이 편집할)수집을 위해 미리 자기들끼리
상대에게 무엇을 어떻게 말할지 스토리를 짜고
녹음이나 촬영할 준비도 다 했다.

상대가 예상치 못한 시간이나 장소를 택하고,
상대에게 불리한 장소를 골라서 이 사람을 함정으로 몰아넣는다.
자신들이 잘 했다는 말을 먼저하고, 상대는 자신들에게 잘못하기만 했다는 말을 일방적으로 한다.
그럼 상대는 전혀 그런 의도가 없었으니 무척 당황한다.

여기서 악랄한 그들의 의도가 피어난다.
더욱 더 상대가 당황스러운 말, 상대를 비난하는 말을 교묘하게 해서 상대를 흥분시킨다.
이때 상대가 그 사람에게 욕설을 하거나, 폭행을 하게되면 게임 끝이다.

그 일을 바탕으로 주변인들에게 대상의 평판을 극한까지 깎아내린다.
사회생활이 엉망이 되는 것은 물론, 일도 할 수 없는 지경에 까지 이르는 것은 예사다.
한 사람의 인생을 그렇게 철저히 망가트리는 것이다.

그 뒤를 생각하느냐고?
아니다. 그들은 아무 생각도 하지 않는다.
대상이 자살을 하든, 사회적으로 매장되었기 때문에
자신에게 털끝만큼도 해를 끼치지 못할 거라는 확신을 하고 있다.

(예전에는 그랬지만 최근의 사람들은 그렇지 않다.
자신의 인생을 나락으로 떨어트린 사람을 가만두지 않고자 하는 사람이 있다.
잃을 것이 없으니 더 무서운 존재가 되는 것을 그들은 모르고 있다.)

보통 이런 사람들이 그 짓을 하는 이유는 따로 없다.
그저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아서, 자기 뜻대로 놀아나주지 않아서 그런 짓을 한다.

조심해야 한다.
이런 사람과는 한시도 같이 있고 싶지 않은 것은 당연하다.
그러나 보통은 이런 사람들은 대상을 악착같이 착취하려 달라붙는다.
그러니 지혜롭게 끊어낼 수 있어야 한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