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련일기 Diario del ejercicio

[수련일기] 전후좌우 옥녀천사

by 남쪽숲 2020. 4. 27.

아름다운 여인이 실을 자아내는 듯한 동작은 그 안에 방송과 전사라는 태극권의 큰 원리를 다 담고 있다.
다른 동작들이라고 그 원리를 담고 있지 않겠냐마는 옥녀천사는 굉장히 격렬한(?) 전사를 보여준다.

북을 왔다갔다하는 모습.
양팔에 실이 감기는 모습.
발끝에서 온몸을 휘돌아 손끝에서 나가는 경의 실을 볼 수 있다면 전사를 따로 언급할 필요가 없겠다.

우아하고 아름다운 모습 속에서 잔인한 수법을 읽어낼 사람이 많지는 않을 것이지만, 그 연습은 방송부터 시작한다.

오늘은 아침 수련을 건너뛰고 퇴근후에 학교대강당에서 수련을 했다. 손을 쓰는 법을 알고나면 손에 무엇을 들어도 어색하지 않다.
태극권, 합기, 유술, 태권도 등 대부분의 무술이나 힘을 사용하는 법들은 먼저 손을 쓰도록 하고 다음으로 손과 이어진 도구를 사용하는 법을 익힌다.
무슨 지식이든 배우고나면 익숙해지도록 익힐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
끈기를 가지고 이어가보자.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