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련일기 Diario del ejercicio

[수련일기] 무릎을 쓸어낸다.

by 남쪽숲 2020. 3. 31.

 

내일부터 정상 출근이다. 

온라인이지만 수업시간표도 정해졌다. 짧은 시간에 수업시간표를 정하느라 머리 아팠을 선생님들에게 감사함을....

재택으로 근무하는 동안 유튜브, 구글클래스, ZOOM, 밴드 등으로 온라인수업 준비를 해온 것은 이것을 위해서다.

 

기대 반 두려움 반이다.

수업으로 학생들을 마주한다는 기대와 아직은 덜 익숙한 온라인 플랫폼 사용에 대한 두려움이 있다.

그럴 때는 몸을 부지런히 움직여보는 것이 좋겠다 싶어서 아침에 한 수련을 저녁에도 한 번 더 했다.

 

태양경배자세, 무극장, 유연공, 태극권 37식을 이어서 했다.

태양경배자세를 해온지 시간이 좀 지났는데 지금에서야(?) 한 번 더 깨닫게 됐다. 

태양경배자세는 우리 몸에 활력을 준다. 봄이라 오후에는 나른하게 풀어지는 몸과 정신에 활력이 돌려준다.

봄에 잠이 올 때는 태양경배자세를 틈틈이 해주는 것도 좋을 것 같다. 태극권 37식보다 시간도 적게 드니까.

 

오늘 신경 써서 한 자세는 루슬요보이다.

루슬요보는 한 손으로 무릎을 밖으로 쓸어내듯 붕안경을 내고, 다른 손은 제경으로 상대의 중심을 들어올리듯 민다. 

특히 제경을 한 손은 밀어내는 손이라 경이 다하는 듯 보이지만, 경은 끊어져도 뜻은 끊어지지 않게 해야 한다.

그래야 다음 동작으로 뜻이 이어져 몸이 순간적으로 딱딱하게 굳어지지 않는다.

 

동작의 이름이 동작 형태를 설명한다.

루슬의 뜻은 '무릎을 쓸다'는 뜻이고, 요보는 '앞으로 나온 발과 반대쪽 팔이 나온다'는 뜻이다.

루슬요보는 그 이름 안에 전사의 원리를 담고 있다. 이 동작을 이름 그대로 하다보면 전사를 수련하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여러 동작에 응용해서 쓰이게 된다.

응용편은 다음 기회에....

댓글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