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다반사 La vida/생각 Pensamiento

[생각] 소문과 무고. 남 이야기와 뒤집어씌우기

by 남쪽숲 2020. 2. 4.

 

사람은 '남 이야기'를 참 좋아한다.

더 좋아하는 것은 '자신이 질 책임이 없는 남 이야기'이다.

하지만 세상에 '자신의 책임이 없는, 자기가 낸 소문'은 없다.

누군가의 말을 전하면 결국 그것은 법으로는 죄가 되지 않더라도 스스로의 마음에 결과의 책임을 묻게 되어있다.

그래서 어느 '깃털처럼 날아간 소문'이야기가 나와, 사람들에게 헛소문에 대한 스스로의 책임을 생각하도록 한 것이다.

세계적인 팝가수 마돈나가 쓴 동화 [피바디 선생님의 사과]도 그런 이야기이다.

 

이 깃털은 어디까지 날아갈 것인가?

사진: Pixabay

어느 한 부부의 이야기를 들었다.

결혼을 한 지 얼마 되지 않은 부부인데 어느 말하기 좋아하는 사람이 그 남편의 사생활에 대한 소문을 퍼트렸다.

그 소문은 바람을 타고 멀리 퍼져나갔다. 그것이 사실인지 아닌지는 중요하지 않다.

사람들은 내려앉은 소문을 주워들고 새로운 소문을 만들어내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사실보다는 소문을 믿는다. 

소문이 무서운 것은 그것이다. 어디에서 어디까지 그것이 지나가고 날아갔는지 모른다. 

그것이 사람의 악의에 의해 이리저리 이지러지고 부풀려져서

얼마나 많은 사회적 비난과 분노를 그 부부에게 쏟아내게 될는지 처음 소문을 낸 사람은 과연 알고 있었을까?

만약 그 부부에게 극단적인 사회적 문제가 생긴다면 그 책임은 자신에게 있다는 것을 인정할까?

알고 있었다면 왜 그랬으며, 스스로가 어떤 이익을 가졌는가? 그 이익은 정당한가?

 

사진: Pixabay

무고에 대한 이야기도 어느새 돌고 있다.

어떤 이가 그런 의도를 갖고 어떤 행위를 하지 않았음을 알고 있음에도 그리했다고 고발하는 것이다.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 그리한다. 자신은 얼마간 이익을 보겠지만 당하는 이는 인생이 망한다.

정당한 고발이 아닌, 무고가 많아지는 사회에서는 불신지수가 한없이 높아진다.

서로가 믿지 못하게 만드는 사람들은 무슨 의도로 그러는 것인가? 정치 때문에? 혹은 경제적인 이유때문에?

 

사진: Pixabay

사람들의 어두운 욕망을 자극해서, 나쁜 이야기들이 오가게하고,

그것을 빌미로 호구(?)의 돈을 얻어내는 것이 아무렇지 않은 사회가 된 것은 과연 누구 탓인가? 

자신이 돋보이고 관심받기 위해 다른사람이 이룬 가정과 사생활을 파괴하는 것은 정당한 것인가?

과연 공익과 사익은 어디까지가 그 한계인가?

 

댓글20

  • BlogIcon luke79 2020.02.04 20:42 신고

    소문이 가장 무섭죠 진실인지 거짓인지 분간하지도 않고 그냥 가십꺼리로 피해를 볼수 있죠
    답글

    • BlogIcon 남쪽숲 2020.02.05 10:20 신고

      사람들 사이에 누군가의 이야기가 돈다는 건 어느시대에나 있었나 봅니다. 누군가는 그만큼 인기도 얻을 수 있겠지만, 보통사람은 피해를 보는 경우가 더 많은 것 같습니다.

  • BlogIcon 눙눙 2020.02.04 20:46 신고

    좋은글 감사합니다
    피바디 선생님을 피바다 선생님으로 읽어서 순간 흠칫 했습니다..
    답글

  • BlogIcon IT세레스s 2020.02.04 21:20 신고

    요즘은 저도 소문도 경계를 하게되더군요.
    하도 뒤늦게 진실이 알려진것도 많고 하지만 이미 상대방은 상처를 받았겠죠.
    그래서 정말 한 사람 잡기 쉽더군요.
    답글

    • BlogIcon 남쪽숲 2020.02.05 10:25 신고

      네. 점점 정보의 불확실성을 경계하고 진실을 찾아보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말씀대로 상처받은 사람들의 마음은 이미 치유되기가 어렵죠.

  • BlogIcon 草阿(초아) 2020.02.04 22:07 신고

    소문이 소문을 낳고
    거짓된 소문이 어느새 진실인것 처럼 되어버리죠.
    참 무서운 세상입니다.

    답글

  • BlogIcon 담이킴 2020.02.04 23:11 신고

    말 한마디가 무거워야 한다는 사실을 요즘 사람들은 잘 깨닫지 못하고 있는 것 같아요.
    답글

  • BlogIcon ilime 2020.02.04 23:18 신고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거짓된 소문이 퍼져서 겉잡을수 없어지며 그것이 진실이된다는건 너무 무서운 일이네요
    답글

  • BlogIcon 후까 2020.02.05 01:04 신고

    남의 소문 잘 내는 사람이 자신이 소문 당사자가되면 분노하지요
    답글

  • BlogIcon kangdante 2020.02.05 07:53 신고

    보여주는 것에 익숙해 지고
    보이는 것만 믿으려 하는 속성이
    보이지 않는 진실을 왜곡하는 경우가 너무 많지요
    오늘날의 정치가 그러하듯이.. ^^
    답글

    • BlogIcon 남쪽숲 2020.02.05 10:34 신고

      바로 보이지 않는 다른 면도 살필 수 있는 통찰력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요즘은 어떻게 하면 통찰할 수 있을지 옛사람들의 이야기를 많이 보고 듣고 있습니다.

  • BlogIcon jjo_Mean 2020.02.05 09:00 신고

    소문이라는건 정말 무서운거같아요. 어디까지가 진실인지 거짓인지도 아무도 판단 할 수 없고....
    저도 사소한거라도 남의 이야기를 하고 그랬던 적이 있지만.. 반성하고 갑니다.
    잘 읽었습니다! 오늘도 화이팅하세요!!
    답글

    • BlogIcon 남쪽숲 2020.02.05 10:35 신고

      저를 포함한 대부분의 사람이 소문 속에 살고 있지요. 항상 돌아보는 모습을 잊지 않아야겠습니다.^^

  • BlogIcon 空空(공공) 2020.02.05 10:08 신고

    요즘은 그런것에 완전 담쌓고 귀 닫고 삽니다.
    그런 이야기를 들어도 그냥 그런가 보다 하고 흘려 듣습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