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섭생 Comida y Bebida/요리 Comida

[맛집수행] 부산 서면 기장손칼국수

by 남쪽숲 2020. 1. 18.
728x90

 

안동손님을 데리고 부산의 맛 중에 면에 해당하는 걸 보여주러 갔다.

부산역 근처였다면 초량밀면으로 갔을 것이고, 가야였으면 가야밀면으로 갔을 것이나

만난 곳은 서면이었다. 내가 아는 한 손칼국수에 대한 가장 오랜 이야기가 있는 서면시장 기장손칼국수로 갔다.

 

점점 늘어나는 점포

 

이전에는 저 옛날 간판 아래만 썼던 것 같은데...

 

특이하게 주방이 밖에 있다. 아마 옛날에는 시장상인들을 대상으로 칼국수를 팔아서 그럴 것이다.

 

겨울이라 냉칼국수를 빼고 하나씩 시켜보았다.

 

이집의 기본인 손칼국수

 

어디에서나 맛볼 수 있는 김밥. 특별한 건 없으니 싼 집이 있다면 거기서 먹도록 하자. 

 

비빔 손칼국수. 흠...이건 호불호가 있을 수 있다.

 

계산대이자, 음식이 나오는 곳이다. 왼쪽에 보이는 부서져가는 책상이 계산대이다. 저 창문으로 칼국수가 들어온다.
바쁘면 계산대에 있는 주인아주머니까지 같이 서빙을 한다.

 

점심시간이 훌쩍 지난 시간에 찾아갔는데도 손님들이 넘친다. 계속 나가고 들어온다. 

서빙을 한 지 얼마 안된 종업원 한 사람은 일이 너무 힘들다고 사장과 상담을 하고 있다. 서빙을 하는 중이 말이다.

아마 보통의 식당과는 업무량이 차이가 날 것이다.

보통 식당에서도 점심시간 저녁시간이 지나면 조금 숨돌릴 틈이 있는 법인데, 여긴 그런 게 부족하다.

아마 시급도 그것을 고려해서 주고는 있겠지만, 일이 너무 힘들면 돈으로도 어찌 안되는 법이다.

 

이곳 또한 서면시장의 흥망성쇠와 함께 하는 가게이다.

서면이 유흥가로 바뀌면서 시장 한 켠에서 하던 장사가, 아침부터 해장하러 오는 손님들이 생겼을 것이다.

처음에는 음식의 맛보다 지역의 필요에 의해 살아남은 곳 중 하나였다.

그리고 그것은 가게의 이야기가 되어 지금은 오히려 가게로 사람이 몰리는 이유가 되고 있다. 

 

한 타임에 밖의 주방에서 일하는 사람만 4~5명이다. 실내에서 돌아다니며 서빙을 하는 사람들도 4~5명이다.

이 사람들이 체력적으로 아침부터 밤까지 하루종일 일하지는 못할 것이니, 분명히 중간에 나눠서 일을 할 것이다.

그럼 적어도 15~20명이 이 가게에서 일을 하고 있다는 말이다.

일하는 시간당으로 쳐도 한 달에 적어도 인당 100~200만원씩은 인건비가 나가야할텐데 매출이 어떻게 잡혀야 할까.

이런 가게의 사장은 아마 분명 피가 말릴 때가 있을 것이다. 그래서 오래된 가게는 가족이 대를 이어하는 경우가 많다.

그 피마름을 옆에서 보아왔기에 어느정도 예상하고 견뎌낼 수 있게 단련되었기 때문이다.

 

 

[기장손칼국수]

추천: ★★★

부산 부산진구 서면로 56

영업시간: 매일 09:00~21:00(명절 휴무)

주차공간 없음.

 

 

댓글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