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섭생 Comida y Bebida/요리 Comida

[맛집수행] 부산 서면 장수국밥

by 남쪽숲 2020. 1. 18.
728x90
반응형

부산 서면에는 서면시장 국밥거리가 있다.

국밥거리의 뽀얀 국물을 가진 국밥들도 나름 맛이 있지만, 맑은 국물로 유명한 집도 있다.

그 중 한 곳이 바로 서면의 '장수국밥'이다.

이곳은 육수에 약재를 넣고 끓이는데, 내 생각에는 식재료의 음양오행을 맞춘 것 같다.

그렇지 않으면 국물이 입안에서 사라진다는 느낌으로 들어가지 않을테니까.  

 

지금 주방을 차지하고 있는 아저씨(?)의 어머니가 국밥 토렴을 하실 때부터 이 집을 들락거렸다. 10년전쯤인가?

그래서 이곳에 쌓인 이야기가 생각보다 많다.

국밥집 자체가 가진 대를 이은 이야기도 있겠지만, 손님들이 여길 들락거리며 쌓아온 이야기들이 만만치 않다.

 

이전에는 입구가 조금 더 허름했던거 같은데...나도 한국에 돌아와서는 첫 방문이다.

 

주방에 보이는 저 총각(?)이 훨씬 더 어릴 때부터 이곳에 왔었다. 밥때는 손님이 나가기 무섭게 다음 손님이 들어온다.

 

기본세팅이다. 부산의 돼지국밥 세팅에는 반드시 새우젓이 올라온다.

 

맑은 국물. 빨간 양념(다대기)을 잘 안 먹는 편인데 여기 양념은 한 번씩 먹게 된다.

 

배추부추무침도 위에 얹어서 섞어먹으면 맛이 괜찮다.

 

이곳보다 국물이 더 맑은 곳은 '신창국밥'이다. 

노부부가 운영하고 있다가 자식인지 조카인지 내외에게 2호점을 내준 것 같았다.

그곳은 장수국밥과는 또다른 맛이라 다음에 기회가 되면 올리도록 하겠다.

부산은 돼지국밥이라고 외치는 안동 손님을 데리고 갔는데 뽀얀 국물이 아니라서 실망(?)한 듯도 보였다.

아마 부산에서 유명하다는 용당동의 쌍둥이국밥이나 사상의 합천돼지국밥, 밀양돼지국밥 같은

뽀얀국물 돼지국밥을 떠올리며 왔을 것이다. 

하지만 뽀얀국물을 가진 국밥은 내륙에 훨씬 더 많고, 잘 발달했으니.... 

조만간 제천에 갈 일이 있는데, 그때 뽀얀 국물이 끝내주는 내륙의 순대국밥집을 한 번 포스팅해 볼 생각이다.

 

 

[활력은 장수국밥]

추천: ★★★

부산 부산진구 새싹로29번길 8

영업시간: 매일 10:30~21:30(명절 휴무)

주차공간 없음. (대중교통 혹은 영광도서 공용주차장 등 주변 주차장 이용 가능)

반응형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