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섭생 Comida y Bebida/요리 Comida

[요리수행] 떡국을 먹어보자.

by 남쪽숲 2020. 1. 2.

 

설은 아니지만 새해가 되었으니 떡국을 한 번 끓여보자.

밑준비로 육수와 떡, 만두, 고명을 준비한다.

떡은 2~3시간 전부터 불려두면 좋다. 그래야 나중에 육수가 졸아들지 않고 식감도 좋다.

 

육수가 끓기 시작하면 불려둔 떡과 만두를 넣는다.

 

육수는 간단하게 멸치육수를 내면 된다.

바닷가에서는 담백하고 바다맛이 나는 멸치육수를 쓰고, 내륙에서는 꿩이나 닭육수를 썼다.

"꿩대신 닭" 이라는 말을 들어봤을 것이다. 육수에 꿩대신 닭이다.

사골육수를 쓰는 곳도 있지만 그건 너무 고급이라 잘 쓰지 않는다. 

 

떡이 익으면 이렇게 뜬다.

떡과 함께 만두를 넣어 익힌다.

만두는 집에서 빚은 것이 있으면 좋지만, 요즘은 냉동만두들이 잘 나오니 그걸 넣도록 하겠다.

나는 비비고 만두를 넣었다.

 

흰자와 노른자를 분리해 지단을 부치고, 다진마늘과 소고기를 간장에 볶아두었다. 

지단과 다진소고기볶음을 하는 법은 다음 기회에....

 

고명을 얹는다.

육수에 간을 따로 하지 않았다.

다진소고기볶음을 일부러 좀 짜게 만들어서 그걸로 간을 하게 했다.

김에도 소금이 뿌려져 있어서 간이 된다.

 

잘 담아서 먹어보자.

고명은 취향에 따라 얇게 썬 채소를 볶아서 올리기도 하니 참고하자.

개인적으로 떡국 고명은 지단과 다진소고기볶음, 김이 깔끔하니 좋다.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