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섭생 Comida y Bebida/요리 Comida

[요리수행] 소 등심 '구이'

by 남쪽숲 2019. 12. 27.

연말이니 소고기를 한 번 구워보자.

원래 고기를 거래하는 거래처에 등심을 부탁했다. 

소고기는 구울 때 센불에 구이판 위에 얹어 소금만 살짝 뿌려서 앞뒤로 핏기가 가시면 바로 먹는다.

고기를 굽는 것은 언제해도 기대가 된다.

아직 여러 고기들을 해체해보지 못했다. 언젠가는 한 번 이상은 해체를 해보려는 마음을 먹고 있다.

고마운 동물들이 준 고기를 쓸데없이 못쓰게 만드는 일이 없도록 연습해봐야지.

 

핏기가 살짝 남은 소고기

참기름으로 만든 기름장에 찍어 먹는 고기.

고기를 굽는 것을 요리가 아니라고 할 사람도 있지만, 요리가 불을 다루는 예술이라는 것에서 고기를 굽는 것은 요리다.

지금까지 돼지, 소, 닭 이외에도 여러 고기와 생선류를 구워봤다. 구울 때 쓰는 도구와 적절한 불꽃과 온도는 다 다르다.

 

고기를 먹고 나면 된장찌개와 밥을 먹는다.

바지락, 게, 호박, 양파, 고추, 두부, 파, 된장이 들어간 된장찌개. 된장육수만 미리 내어둔다. 

찌개에서 중요한 건 '육수'다. 어느 가게든 나름의 육수를 내고 있을 것이다.

깔끔하든, 덜큰하든, 진하든, 고소하든 자신이 의도한 맛을 내려는 주인에 맞춰져있다.

 

이까지가 한국사람의 대략적인 입맛이다.

더 여유가 있는 사람들은 고기 종류를 바꿔가며 차례로 구워서 먹을 것이다. 

그 순서는 다음에 또 이야기할 때가 있을 것이다.

댓글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