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다반사 La vida/일상 Ordinarios

[일상다반사] 무례에는 화를 낸다

by 남쪽숲 2022. 6. 27.
728x90


그제 저녁 화가 났다.
처음보는 어떤 사람의 말로 인해서다.
먼저 내 호구조사를 하고, 나이와 직업, 내 주변 관계로 나를 옴짝달싹 못하게 만든 뒤에 허락없이 말을 놓으려 한다.
자신이 상황을 주도하고 있다는 듯 결혼은 했는지, 나를 위해 자신이 어떤 사람을 소개시켜줄 것처럼 말들을 꺼낸다.

나는 그런 사람과의 관계는 단호하게 끊는 편이다.
상대가 알아먹을 만큼의 표정이나 분위기 등으로 신호를 주고 그걸 알지 못하면 직접 말로 전한다.
당신이 한 말과 행동이 무례하다고 말이다.
그래도 말이 안통하면 자리를 떠나 관계를 이어가지 않는 수 밖에...

상대가 원하지 않는 것에 대해 관심을 갖고 간섭하는 것은 무례한 것이다.
자신이 무엇에 관심이 있다고 해서 상대가 모든 것을 용인해야 한다는 법은 없다.
이치를 모르면 상대가 원하는대로 끌려갈 수 밖에 없다.
아는 사람들은 당겨 넘어트리거나, 밀어 넘어트리거나, 반응하지 않거나, 내게 일정하게 반응하도록 훈련시킨다.

누구든 호감을 얻고자 하면
상대를 속이려는 마음이 없어야 하고
자신을 먼저 드러내어 밝히며 거리를 조금씩 좁혀오는
최소한의 예의는 갖추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