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련일기 Diario del ejercicio

[수련일기]움직이는 선禪

by 남쪽숲 2019. 12. 6.

 아무 생각없이 권가를 했다. 처음은 천천히 권형을 하나씩 이어가는데 의념을 두고, 두 번째 할 때는 가볍고 빠르게 행했다. 느리고 무겁게 행하는 것은 발목, 무릎, 고관절에 무리가 될 것 같아서 몸이 잘 안 열리는 겨울에는 하지 않기로 했다. 오른쪽 무릎 통증은 이제 거의 나지 않지만 한 번씩 무리해서 걷거나 하면 묵직한 느낌이 무릎에 남는다.

 한국에서는 수련할 때도 남의 눈치가 보인다. 신기한 듯 쳐다보는 것 때문이 아니라, 뭔가 꼭 숨겨야할 것 같은 생각이 드는 것이다. 어차피 사람들이 잘 안 오는 곳에서 수련을 하기도 하고, 요즘에는 몇 사람의 눈쯤은 그냥 넘겨버린다.

 수련은 매일 조금씩 발전하는 것 때문에 한다. 매일 조금씩 잠시라도 수련하는 것이 중요하다. 사실 매일 한다고 하지만 한번씩 못할 때가 있다. 그럴 때, 그 다음날도 못하게 되지 않도록 마음을 잘 모으는 것이 중요하다. 한 번 기회를 놓쳤다고 계속 게으름을 부리면 결국 쇠가 녹이 슬듯 습관이 부서진다. 끊어지지 않도록 이어가는 것이 중요하다.

댓글2

  • BlogIcon 참교육 2019.12.07 05:52 신고

    끈기 있게... 수련이나 공부나 그게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답글

    • BlogIcon 남쪽숲 2019.12.07 09:24 신고

      지금 공부들이 남들이 보아주는 공부에만 치중해있어서 그런지도 모르겠습니다. 저도 이제 남들이 보든 안보든 매일 무엇을 한다는 것을 알아가는 중입니다.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