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다반사 La vida/교육

[교육]국어교육 정리본

by 남쪽숲 2022. 1. 19.
728x90

10여년도 더 된 이야기다.
공부를 하면서 문득 내가 하는 공부는
어디에서 시작해서 어디까지 닿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아마 정확한 끝은 아니갰지만,
대략적으로라도 살펴보자는 마음으로 책들을 뒤적인 기억이 난다.

국어교육학. 아직 정립되지 못한 학문은 학과가 없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하지만 진정한 정립이라는 것이 이 세상에 있기나 할까?

문학은 지금 이 순간도 창작되고 있다.
끊임없이 새로운 작품을 내고 장르를 개척한다.
과연 문학을 공부함으로써 우리는 무엇을 알 수 있을까?

국어 문법은 "정해져 있다"라고 말하기에는 너무도 많은 변수를 지닌다.
오히려 문학보다 더한 변화가 있다.
왜냐하면 사람을 만드는 것은 말이고,
말과 글이 어떻게 쓰이는지 정리한 것이 문법이기 때문이다.

교육이란 무엇인가에서 출발한 생각들.
스페인어로 쓴 걸보니 이건 페루에서 다시 써서 넣어둔 것 같다.

기록물은 버렸다.
이제 그 내용이 내 일상이 됐기 때문이다.
이쪽 언덕에 닿았으면 배는 버려야 하는 법이다.

공부는 계속 된다.
아마 학위와는 상관없이 죽을 때까지 계속 공부하게 될 것이다.
삶이기 때문이다.


댓글0